센터소개

leader's column

Bible Scholar Here I Am!

May 20, 2015

  • Bible Scholar
  • /
  • Rev. Dr. Yani Yoo

1 Samuel 3:1-9Have you ever worked and lived with your boss in one place? Have you been called by your boss in your sleep? If this is a dream, it must be a nightmare. In fact, this really happened to Samuel in the Bible. This kind of thought would naturally come to mind, “What is he thinking that he calls me in the middle of night? What will he ask me to do? It is exhausting.” Would Samuel have responded that way? Samuel is the son whom Hannah received from God after long barrenness. Hannah kept her promise that she would give her son to be God’s servant for as long as he lives. So Samuel grew up in God’s house where the priest Eli is serving. Samuel lived and worked with his boss in one place.One night, the boy Samuel is asleep. God calls out, “Samuel, Samuel!” Then Samuel runs to Eli and says, “Here I am. What do you want?” “I didn’t call you,” Eli answers. “Go back to bed.” The same thing happens three times. Then Eli finally realizes that it is God who is speaking to Samuel. So he says, “Go back and lie down! If someone speaks to you again answer, ‘I’m listening, Lord. What do you want me to do?’” Not long after, God calls out Samuel’s name again. He answers as Eli instructed. God tells him what will happen to Eli’s house. This incident can be seen as the moment where God officially chooses Samuel. Later, Samuel as the last judge, prophet, and leader plays an important role in the transition of the ancient Israel from the judges period to the kingship system. God gave an oracle, not to Eli the priest or his sons who could inherit priesthood, but to Samuel who was a helper at the temple. Although Samuel “did not even know God” (3:7), God continued to call out Samuel until he finally listened to God. This essay attempts to suggest why God chose him. The narrator begins with the story of Hannah, Samuel’s mother, and leads readers to anticipate Samuel as the hero of future events. The report that Eli’s sons misbehaved (2:12~17) also prepared Samuel as the leader of the next generation. The narrator, however, did not tell the readers of Samuel’s character and potentials. We, as readers, use our imagination and attempt to find clues from Samuel’s actions. That night, as soon as God called out Samuel’s name, he answered right away, “Here I am.” He also ‘ran’ (3:5) to Eli. Three times he got up from his sleep but did not complain. As if it happened often before, Samuel was not surprised and each time he simply went to his boss. We can even suspect that Samuel received tough training and could have been considered exploited in work standards. In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students, not janitors, clean their schools. They sweep, mop, scrub the floor, take the garbage to the dumping ground, polish the windows, and clean the restroom. This can be a helpful discipline. The fact that Samuel slept near the sacred chest in God’s house indicates that he did not enjoy a luxurious lifestyle (3:3). The descriptions that he got up and ran to his boss several times in the middle of night and slept in God’s house reveal that these actions came from daily discipline. Samuel also did not talk against or behind his boss’ back. It is not hard to find those who talk behind their boss and complain about their work. How easy to respond that way! But Samuel did not. When his parents came to see him once a year he could have done so insisting to go home with them. Understandably, the narrator seemed to intend describing Samuel positively. In today’s global economic crisis, young people have a hard time getting jobs. They often have part-time jobs, have small incomes, live in poor housing, and find it difficult to dream about their future. Despite that, our biblical story shows the kind of young person whom God seeks. Several times God called out Samuel who served his boss like a servant, lived in poor condition and did not even know God. Young people often hold explanations that leave themselves powerless. They call themselves too young, too poor, too unable, not enough, and are busy seeking their boss’ approval. Isn’t it amazing that God calls young people to be God’s partners for the future plan? If the young are now going through tough times, they can consider it as training. If the boss is a difficult person, instead of blaming him or her, they can learn something valuable and make it a chance to grow. The training and experiences the young are going through help them prepare for their prompt response when they hear God’s voice, saying, “Here I am. What do you want?” 예, 저 여기 있어요(삼상 3:1-9)   보스와 같은 공간에서 살며 일한 적이 있는가? 한참 자고 있는데 한밤중에 보스에게서 부름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직장인이라면 이 상황은 꿈이라 해도 악몽일 것이다. 성경에서 실제로 이런 일이 사무엘에게 벌어졌다. 이럴 때 저절로 이런 생각이 들 법도 하다. ‘이 한밤중에 도대체 무슨 일을 또 시키려고 할까? 정말 힘들다.’ 사무엘도 그렇게 반응했을까? 사무엘은 오랫동안 아이를 낳지 못하던 어머니 한나가 기도를 하고 얻은 아이였다. 한나는 아들을 하나 허락해주시면 하나님께 바치겠다는 서원을 지키기 위해 사무엘을 성소에 맡겼다. 이렇게 사무엘은 어린 시절부터 성소에서 자랐다. 그곳은 엘리가 제사장으로 있는 실로의 성소였다. 그러니 사무엘은 평생 보스와 함께 같은 공간에서 살고 일한 셈이다. 어느 날 밤에 소년 사무엘이 성전에서 자고 있는데 “사무엘아, 사무엘아!”라고 부르는 소리를 들었다. 새벽녘이었다. 사무엘은 엘리가 부르는 줄 알고 “부르셨습니까? 제가 여기 있습니다”하고 대답했다. 엘리는 “나는 너를 부르지 않았다. 도로 가서 누워라.” 이 일은 세 번이나 벌어졌다. 그제서야 엘리는 주님이 사무엘을 부르신다는 것을 깨닫고 사무엘에게 일러주었다. “누가 부르거든 ‘주님, 말씀하십시오. 주님의 종이 듣고 있습니다’라고 대답해라.” 과연 조금 후에 다시 주님이 사무엘을 부르는 소리가 있었고, 사무엘은 엘리가 일러준 것처럼 대답했다. 하나님은 사무엘에게 엘리의 집에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해 알려주셨다. 이 사건은 하나님이 사무엘을 공식적으로 선택하는 장면이라고 볼 수 있다. 사무엘은 후에 마지막 사사요, 예언자와 지도자로서 활약하고, 고대 이스라엘이 사사시대에서 왕국시대로 넘어가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하나님은 엘리 가문의 일을 엘리 제사장이나 사제직을 상속할 수 있는 아들들에게 알려주신 것이 아니라 성전 일을 돕던 어린 사무엘에게 알려주셨다. 사무엘은 ‘하나님을 알지도 못했지만’(3:7). 하나님은 사무엘이 끝내 하나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을 때까지 “사무엘아, 사무엘아!”고 계속 부르셨다. 이 글은 하나님이 사무엘을 택하신 이유가 무엇일지 생각해보려는 것이다. 물론 화자는 사무엘의 어머니인 한나의 이야기로 시작해서 독자로 하여금 사무엘을 미래 사건들의 주인공으로 기대하게 하였다. 또한 엘리의 아들들이 행실이 나빴다는 보고(2:12~17)는 사무엘이 차세대 리더가 될 것이라는 것을 암시했다. 그러나 화자가 말하지 않은 것이 있는데 바로 어린 사무엘의 “됨됨이”이다. 우리는 독자로서 상상력을 발휘하여 사무엘의 행동에서 하나님이 사무엘을 택하신 이유에 대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그날 밤 사무엘은 ‘사무엘아!’하고 부르는 소리에 얼른 일어나 “예!”하고 대답하며 ‘달려갔다’(3:5). 세 번이나 자다가 일어나 보스에게 가면서도 불평이 없었다. 마치 전에도 자주 그랬던 것처럼 놀라지도 않고 매번 보스에게 간다. 우리는 사무엘이 혹시 스파르타식 교육을 받았고, 어린이 노동착취가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할 수 있다. 사실 세계의 많은 나라에서는 학교 청소를 어른 청소부가 아니라 학생이 직접 한다. 마루바닥을 쓸고 닦고 윤을 내고, 쓰레기를 쓰레기장에 버리고, 유리창을 닦고, 화장실 청소를 한다. 이것은 좋은 훈련이 될 수 있다. 사무엘이 주님의 궤가 있는 성전에서 잠을 잤다는 기록(3:3)으로 미루어볼 때 사무엘의 생활환경이 그리 편했었던 것 같지는 않다. 한밤중에 보스가 부르는 소리에 벌떡 일어나 몇 번이고 달려가고, 성전에서 잠을 잔다는 것은 오랜 일상과 훈련에서 나왔음을 암시한다. 사무엘은 또한 보스에 대해 뒷담화가 없다. 보스에 대해 뒷담화를 하고 일에 대해 불평하는 사람들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렇게 반응하기가 얼마나 쉬운가! 그런데 사무엘은 부모님이 일 년에 한 번씩 실로 성소를 방문할 때 보스의 험담을 하거나 울고 떼쓰며 집에 가겠다고 했을법한데 그런 묘사가 없다. 물론 화자가 사무엘을 긍정적으로 묘사하려는 의도는 다분히 있지만 말이다. 오늘날 세계의 경제 위기로 젊은이들은 직장을 구하기 어려워 열악한 상황에서 지낸다. 일은 아르바이트 수준이라 수입이 적고, 주거 환경도 불편하고, 그렇게 살다 보니 미래를 꿈꾸기 조차 버거운 것이 현실이다. 그런데 오늘 성서 이야기에서 하나님이 찾으신 사람은 바로 그런 젊은이였다. 시종처럼 보스를 섬기며 불편한 환경에서 지내고 하나님도 모르는 어린 사무엘을 몇 번이고 부르며 찾으셨다. 젊은이들은 종종 스스로 힘을 빼는 여러 설명을 가지고 있다. 어리다, 가난하다, 무능하다, 부족하다고 하면서 보스들의 눈치를 보기에 급급하다. 이상한 것은 하나님은 바로 그런 젊은이들을 찾아가 하나님의 미래 계획에 동반자로 부르신다는 것이다. 젊은이들이 현재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 훈련을 받고 있다고 생각해도 좋을 법하다. 어려운 보스라고 탓할 것이 아니라 배울 점을 찾고 성장의 기회로 여길 수 있다. 고생하고 단련 받은 시간은 언젠가 나를 부르는 소리에 “부르셨습니까? 제가 여기 있습니다!”라고 대답하며 달려갈 준비를 하는 시간이다.   

Women's Leadership The Power of Gathering Women

April 08, 2015

  • Women's Leadership
  • /
  • Kelly Lee

There’s a song I really enjoy by Sweet Honey in the Rock called, “The Women Gather.” The chorus of the song goes like this: “The women gather crying tears that fill a million oceans. It doesn't matter where you're living. The women gather.” Other than Sweet Honey in the Rock’s harmonious a cappella singing, these lyrics move me into a deeper revelation. Despite the million tears that women cry from the social and personal ills in life, the message is ultimately a hopeful one? The image of women coming together through it all. Why do women choose to come together? What brings them together in times of need? What makes women’s gatherings so powerful?When women gather, it allows us to tell our stories.Poet Adrienne Rich once said, “When a woman tells the truth she is creating the possibility for more truth around her.” The women’s space is a safe space. It welcomes you to be who are you and declare your truth in a world where it still tells us our truth is not relevant nor is it legitimate. Because our truths are so unheard and un-believed, when one person shares her truth, it unlocks a sense of healing and belongingness bringing revelations of more truths to be told. I had the opportunity to experience this on an international and governmental scale this past March when I attended the United Nation’s 59th Annual Commission on the Status of Women as a United Methodist Women delegate.  C.S.W. is the principle global intergovernmental body in the U.N. dedicated to the promotion of gender equality and the empowerment of women (www.unwomen.org/en/csw). Once a year, activists from all over the world gather in New York City to advocate for their cause and keep their governments accountable. With over 1100 organizations and 8600 individuals registered this year, this gathering showed the passion of women for equality and justice in their personal and political lives.  The importance of dialogical conversation between governments and grassroots women proved to be critical in shaping the world’s legislation. The source of power came from women voicing their realities together on a larger platform. The women who organized and shared were articulate, intelligent, bold, and… real. One example was of a fellow UMW delegate Esperanza Cardona of Honduras. Her organization helps mobilize the rural and peasant women to fight for their right to land and food. She spoke about “food sovereignty” being a human right as opposed to “food security” which can often place trade concerns over the concerns of the people. Her real life example of this subtle difference helped all of us engaging with her to understand the thorough need to push for this type of change in language and implementation in the larger political decision-making spectrum. The testimony of her life’s work also forced those of us listening to examine our own governments’ role in food security versus food sovereignty.  When women gather, we create visions and take action. A more personal moment for me was listening to a group of panelists talk about the painful separation of one nation, one family and one blood?my mother country, Korea. The session entitled, “Walking the UNSC1325 Talk: Women Cross Most Militarized Border in the World” addressed the desperate need for a peace treaty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My heart panged as I was reminded that Korea is the only country to be divided by a ‘ceasefire’ separating millions of family members who may never have the chance to reunite in their lifetime. In her presentation, eco-feminist theologian Chung Hyun Kyung, shared a poignant imagery of President Park Geun-hye and Supreme Leader Kim Jong-Un hugging at the DMZ like mother and son. She finished with a hopeful message to those in the North declaring, “you are not my enemy, you are my family.”  Moved by her talk, I realized that in order to achieve this vision, Korean women must first begin to empathize with other Korean women. Whether in the north or in the south or in diaspora, we must be able to see this vision together.The panelists further expressed why women must intervene in the peace process in Korea. They called for implementing peace education into all school curriculums and for governments to take up stronger commitments and take real action. They also announced their own personal commitment to walk across the DMZ with thirty other international women to assert peace talks and symbolize true reunification. One moment we were review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UNSC1325 and in another we were wiping our eyes in a moment of solidarity we felt as sisters carrying each other’s pain. The tears were more than about the schism of Korea. The 70 years of a divided Korea struck so many of us in that room because it spoke to human brokenness and the silent suffering of unresolved conflicts. In that moment, it was as though the tears have melted away any barrier of difference left between us. The sharing of personal sufferings ties our humanness together. It brings us out beyond ourselves and into the lives of another. It diffuses hatred and fear and reinstates the truth of love and life. Human connection helps us to build a new and inclusive reality together. It helps create visions. The old can no longer exist because we have heard a truth that has now also become our truth. Once we are touched by this newness, we become motivated to do something about it. When women gather, we build our courage of faith. When the women heard the news about Jesus’ crucifixion, they gathered to be with him. They were there to follow him. They were there upon his death, and they were there in his burial. They planned and they organized in the midst of their deep mourning. Imagine their dismay when they saw that the tomb was empty. They were met with a surprise new reality and for a moment they were left without Jesus. The women’s response is the most challenging yet. Matthew 28:8 states, “So they left the tomb quickly with fear and great joy, and ran to tell his disciples.” In a time where women were given no authority, they spoke out against disbelief, helplessness, and despair and shared their witness account. Their faith moved them to remember Jesus’ promise and their courage propelled them to share the good news that he was indeed alive. When is the last time you gathered among women? Women’s gathering is powerful because, often in our toughest struggles, our faith in God is the source that keeps us moving forward. The courage comes from the hope of resurrection of life. It is the hope in knowing the Jesus will come and that Jesus is with us now, and Jesus draws us toward life. It is in acknowledging the power is Christ within us and that we are not alone in this journey. We women will not rest until peace is achieved. We are co-participants of a worldwide movement restlessly en route to the fullness of humanity. This movement is interwoven of life stories and experiences from all generations, all cultures, all religious backgrounds, all walks of life, and from all places of this world. We, you, I am powerful because no matter where we are, we are connected as women who share one journey. =========================================함께하는 여성의 힘 내가 정말 좋아하는 노래 중에 스윗 허니 인 더 락의 '여성이 모여(The Women Gather)'라는 노래가 있다. 이 노래의 후렴은 이렇게 시작된다. “여성이 모여 그 눈물이 바다를 이뤄요. 당신이 어디에 있든 상관 없어요. 여성이 함께 모여요.” 아카펠라로 노래하는 스윗 허니 인 더 락의 아름다운 화음을 듣는 것도 좋지만 이 노래의 가사는 우리에게 화음보다 더 깊은 메시지를 들려준다. 개인적, 사회적 삶의 아픔 속에서 수없이 많은 눈물을 흘리면서도 함께 연대하는 여성들의 이미지를 보여줌으로써 우리에게 궁극적인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왜 여성들은 함께 모이려 할까? 어떤 필요가 그들을 한 자리에 모이게 하는 것일까? 무엇이 여성들의 모임을 그토록 힘있게 만드는가?  여성이 모일 때, 서로의 삶을 이야기한다. 시인 아드리안 리치는 “한 여성이 진실을 말하면, 그 주변의 더 많은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여성들이 함께 모여 창조하는 공간은 안전하다. 우리는 이 공간에서 우리 스스로를 온전히 드러낼 수 있으며 이제껏 여성들의 진실에 대해서는 무관심했던 세상을 향해 우리의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마음껏 펼칠 수 있다.  오랜 시간 동안 세상은 우리 여성의 진실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기에 한 여성이 자신이 경험한 것을 솔직하게 이야기 할 때 우리는 마음의 치유를 받고 소속감을 느끼며 다른 사람들도 진실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용기를 얻게 된다.  나는 지난 3월, 59회 유엔 여성지위위원회(the Commission on the Status of Women, 이하 CSW)에 연합감리교회의 대표로 참석하면서 여성들이 함께 모여 진실을 나눌 때에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직접 경험할 수 있었다. CSW는 양성평등과 여성인권 신장을 위해 세워진 국제 기구로서 전 세계의 활동가들이 모여 자신들이 활동에 대해 나누고 서로 연대하기에 힘쓰는 만남의 장이다. 1100개 이상의 단체와 8600여명의 개인 참가자가 등록한 올해 모임은 수많은 여성들이 그들의 삶 속에서 평등과 정의에 대한 열정을 품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었다. 전세계적 입법 활동에 있어 각 국 정부와 시민단체 여성들간의 소통은 매우 중요하며 이러한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힘은 여성들이 더 큰 발표의 장에서 여성이 처한 현실에 대해 목소리를 높일 때 나타났다. 자신의 삶을 나누었던 모든 여성들은 한결같이 분명했고, 현명하고, 용감했으며 진실했다. UMW의 대표로 참가한 온두라스의 에스페란자 칼도나(Esperanza Cardona of Honduras)가 그 대표적인 예였다. 칼도나가 일하는 단체에서는 농촌지역의 여성들이 땅과 식량에 대한 권리를 위해 싸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었다. 그녀는 무역에 대한 우려를 민중의 고충보다 더 우선 시 하는 '식량안전'과는 대조적으로 인간의 권리로서 '식량주권'에 대하여 이야기하였다.  칼도나의 생생한 삶의 경험에서 나온 증언은 청중으로 하여금 미세한 언어의 차이와 더불어 변화의 필요성을 절감케 하였고 이를 더 큰 정치적 의사결정 과정에 반영시켜야 할 문제로 인식하게 하였다. 뿐만 아니라 칼도나의 이야기는 식량안전과 식량주권 사이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이 무엇인지도 점검하게 해 주었다.  여성이 모일 때, 비전을 만들고 그것을 행동으로 옮긴다. 개인적으로 나에게 가장 와닿았던 시간은 나의 모국 한국이 한 나라, 한 가족, 한 혈육으로서 가슴 아픈 분단 상황 놓여있는 것에 대해 공개 토론하는 시간이었다. 'UNSC1325 담화: 국경을 넘는 여성'이라는 주제로 열린 세션에서는 남북간 평화조약의 필요성에 대해 대해 논의하였다. 패널 토의가 진행되는 동안 한국이 지구상에서 유일한 분단국가라는 것과 그로 인해 살아생전에 가족을 다시 만날 수 없는 이산가족들이 떠올라 마음이 아팠다. 여성 생태신학자인 정현경 박사는 강연 중 가슴 저미는 한 이미지를 나누었다. DMZ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은 제1위원장이 마치 어머니와 아들처럼 서로를 안아주는 장면이었다. 정현경 박사는 북녘의 사람들을 '나의 적이 아닌 나의 가족'이라고 이야기하면서 통일에 대한 희망적인 메시지로 강연을 마무리하였다. 나는 이 강연을 통해 이러한 통일의 비전이 현실화 되기 위해서는 먼저 남한의 여성들이 또다른 한국인 북한의 여성들을 마음으로부터 공감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남이든 북이든 다른 어떤 곳에서든 우리는 이 비전을 함께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이어서 패널들은 왜 여성들이 한국의 평화를 위해 일해야 하는 지를 역설했다. 그들은 전 교과과정에 평화교육을 도입해야 하며 정부가 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통일에 대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진정한 평화적 담화와 진정한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으로 30명의 여성들과 함께 DMZ 휴전선을 넘어 걷기 운동을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계속해서 우리는 토론이 진행되는 동안 UNSC1325 실행 상황에 대해 검토하였고 서로의 아픔을 통감하는 자매로서의 연대감을 느낄 때마다 눈시울을 붉혔다. 우리가 흘린 눈물은 단순히 한반도의 분단에 기인한 것만은 아니었다. 한국의 70년 분단의 역사가 그 자리에 모여 있었던 우리 모두의 가슴을 흔들었고 우리의 눈물은 인간 내면의 깨어짐과 풀리지 않는 갈등에서 오는 무언의 고통을 고스란히 대변해 주고 있었다. 그렇게 함께 눈물을 흘리는 순간, 그 눈물이 서로의 다름에서 오는 어떠한 장벽들도 녹여버리는 듯 했다. 인간은 서로의 아픔을 함께 나눌 때에 한 공동체로 연결된다. 이러한 경험은 우리를 개인의 삶의 자리를 뛰어 넘어 타인의 삶으로 인도한다. 이러한 나눔은 미움과 두려움을 녹이고 사랑과 생명의 진리로 우리를 회복시킨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유기적 관계는 우리로 하여금 함께 새롭고 폭넓은 현실과 비전을 세우도록 돕는다. 이전의 것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우리가 들어왔던 진실이 바로 지금 우리의 진실이 되기 때문이다. 우리는 새로운 진실이 우리의 마음에 울리는 즉시 이를 실천으로 옮길 수 있어야 한다. 여성이 모일 때, 믿음의 용기를 갖는다.  예수님을 따르던 여인들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박히신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그 여인들은 예수님과 함께 있기 위해 그의 곁을 지켰다. 예수님께서 죽임 당하실 때까지 여인들은 그 자리를 떠나지 않았고 그의 장례를 지켰다. 깊은 슬픔 가운데서도 모든 것을 계획대로 진행하며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것이다. 그랬던 여인들이 빈 돌무덤을 발견했을 때 얼마나 당황했을지 상상해 보라. 그 여인들은 예수님께서 여인들을 홀로 남겨두고 떠나셨다는 두렵고 놀라운 현실을 받아들여야만 했다. 하지만 여인들의 반응은 참으로 놀라웠다. 마태복음 28장 8절에서 진술하기를, 여인들이 '무서움과 큰 기쁨으로 빨리 무덤을 떠나 제자들에게 알리려고 달음질'했다고 전한다. 여성들에게 어떠한 권위나 힘도 없었던 시대에 그들은 불신과 좌절, 그리고 절망을 이겨내고 부활을 증거하였다. 이들의 굳건한 믿음이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하셨던 약속의 말씀을 기억하게 했고 이들의 용기가 예수님께서 다시 살아 나셨다는 기쁜 소식을 전하게 한 것이다. 당신이 마지막으로 여성들과 함께 모인 것은 언제인가?  여성의 모임은 강인하다. 우리가 가장 힘든 시련을 겪는 중에도 하나님 안에 있는 우리의 믿음이 우리를 앞으로 나아가도록 도와주는 힘의 원천이 되기 때문이다. 용기는 부활에 대한 소망에서 나온다. 이 소망은 우리를 생명으로 인도하시는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것과 예수님께서 지금도 우리와 함께 계심을 아는 것이다. 우리는 부활의 소망 안에서 예수님께서 우리의 힘이 되시는 것을 깨닫고 이 긴 삶의 여정에서 우리가 혼자가 아님을 인정하게 된다. 우리 여성들은 평화를 얻기까지 쉬지 않고 일할 것이다. 우리는 인류의 온전함을 위해 일하는 세계적인 운동에 참여하는 사람들이다. 이 운동은 모든 세대, 문화, 종교, 삶의 자취, 세계 곳곳의 삶의 이야기와 경험들이 서로 서로 엮여있다. 같은 여정을 향해 함께 걷는 여성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기에 어느 곳에 있든지 강인하고 강력하다. 

12